SHARE
SIGGRAPH Asia 2019 'Animation Theater' 상영 세션에서 'Desire of Rails – Freedom' 선정
Menu close
2F, 8, HAKDONG-RO 37-GIL, GANGNAM-GU,
SEOUL 06053, REP. OF KOREA
2019.11.14
SIGGRAPH Asia 2019 'Animation Theater' 상영 세션에서 'Desire of Rails – Freedom' 선정

 

자이언트스텝 윤이수 실장의 개인작 'Desire of Rails – Freedom'이 ‘SIGGRAPH Asia 2019’의 'Computer Animation Festival Animation Theater' 세션에서 상영 선정됐습니다. 

 

2019년, 12회를 맞이한 'Siggraph Asia'는 아시아 최대규모의 컴퓨터 그래픽, 인터렉션를 공개하는 콘퍼런스 및 전시회로, 

연구・과학・예술・애니메이션・게임・인터렉션 및 미래 기술을 소개해왔습니다. 'Desire of Rails – Freedom'은 11월 17일 Mezzanine Meeting Room M9에서 공개됐습니다.

 

 

윤이수 실장은 CG 아트 디렉터로서 2019년 KIA Global Future Film “Peter Returns”, S-OIL GOOD OIL LAND, Netmable, 

Marvel Future Fight Game Cinematic Ⅱ 등을 진행하며, 뛰어난 능력을 발휘하고 있는 자이언트스텝의 아티스트입니다. 

이번 성과를 맞이해, 윤이수 실장에게 'Siggraph Asia'에 참여하게 된 소감과 'Desire of Rails – Freedom’의 작업 과정에 대해 간단한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1. 시그라프 아시아 2019’는 어떤 계기로 출품하게 되었나요? 참여 과정이 궁금합니다.


컴퓨터 그래픽 일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돼서 레퍼런스리서치를 하다가 알게 됐습니다. 

그 당시 느낌으로 시그라프에서 상영되는 영상 퀄리티가 굉장히 높아 보였습니다. 

그 후, 전 제 CG 작업 목표를 시그라프에서 제가 만든 영상을 상영할 수 있을 정도의 퀄리티로 만들자고 다짐했죠.

2010년에 두 차례의 시그라프에 제가 제작한 영상이 상영됐고, 지난 2018년과 2019년의 시그라프 아시아에서 각각 다른 작품이 peer-reviewd work로 선정돼 상영됐습니다.


2. 이번 작업의 제목이 'Desire of Rails'입니다. 제목을 이렇게 지은 이유가 있을까요?


전 훗날에 설치미술 작가로서 작업도 하고 싶습니다. 평소에 그 작품의 컨셉이 될만한 아이디어를 생각하는 연습을 합니다. 

그 컨셉 중 하나가 일상의 친숙한 오브젝트를 의인화하는 것이죠. 이번 작업에서는 그 소재로 핸드레일을 선택했습니다. 

핸드레일은 사람을 위한 보조 장치라는 기능적 제약에 따라서 항상 규정된 적정 높이에서 사람을 서포트하도록 설치돼 있습니다. 

제가 핸드레일이라면 그 점이 갑갑할 것 같습니다. 그런 핸드레일의 답답한 현실과 소망을 제목에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3. 이번 작업은 크게 4개 섹션(First Dream - Roller Coaster, Second Dream - Playing inside of a blanket in bedtime, 

Third Dream - Revenge to the steps by jailing them, Fourth Dream - Playing underwater)으로 구성하셨는데요. 

1단계에서 4단계는 내용상 어떤 흐름을 가지고 가고 있나요? 시각적으로는 어떻게 단계를 나누셨나요?


핸드레일의 첫 번째 꿈인 롤러코스터는 레일이 자신만의 의지에 따라서 마치 롤러코스터를 타고 놀듯이 그 제약을 뛰어넘는 것입니다.

두 번째 꿈은 마치 아이들이 잠들기 전 침대 이불 속에서 들썩거리면서 노는 것을 표현했습니다.

세 번째 꿈은 계단에 대한 복수입니다. 핸드레일은 항상 계단의 부속품으로, 을처럼 존재하는 것이 일반적이죠. 

이 꿈에서는 오히려 그 갑, 을 관계를 바꿔서 계단이 레일의 철장 감옥에 갇혀있는 모습을 묘사했습니다.

네 번째 꿈은 물속에서 놀듯이 레일이 살짝 물 지렁이(?) 같은 형태가 되도록 만들었습니다. 

형태가 흐느적거리다가 물 밖으로 빠져나오는 느낌으로 (핸드레일은) 꿈에서 깨어나게 됩니다. 그리고 원래 갤러리의 모습으로 돌아가죠.


4. 영상에 구현된 공간을 스스로 디자인했다고 하셨는데요. 영상 안의 공간을 구성할 때 어떤 것에 집중하셨나요?

이 프로젝트 목표 중의 하나는 실제로 설치될 법한 미술 작품 아이디어를 실감 나게 표현하는 것입니다. 
전 구현 공간을 가능한 단순하고 사실적인 갤러리 느낌을 내려고 노력했고, 꿈 장면에는 컨셉으로 덜 현실적인 비비드한 컬러 라이트를 이용했습니다.

 

5. 영상 설명글에 있는 'childish dreams'가 눈길을 끕니다. 이번 작업에 'childish dreams'는 어떤 의미인가요?


핸드레일의 욕망, 소망을 가능한 명랑하게 의인화하고 싶어서 ‘아이의 꿈’으로 표현했습니다.

6. 영상 작업을 AR 장치를 통해 보여줬다는 것도 재밌습니다. 이런 시도를 한 특별한 이유가 있으신가요?


이 영상은 만들기 전 미술 작품을 제안 영상입니다. 설치미술 작가로 본업을 하기에는 현재 무리가 있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가상으로라도 연습을 해본 거죠. 영상에서 보이는 AR 표현 장면(타이틀 이후의 정지 카메라)은 이 작품이 실제 설치된 것을 가정했습니다. 

AR 장치를 이용해서 저런 비주얼을 감상할 수 있다고 제안한 거죠.

​​

7. 화면과 조화되는 사운드와의 호흡도 인상적입니다. 사운드 디자이너와 협업은 어떠셨나요? 협업하면서 이견을 조율할 때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으신가요?


자이언트스텝 아트팀 사원이셨던 김준호님은 훌륭한 비주얼 아티스트이지만 직접 만드는 사운드로 작품에 활기를 주는 능력도 뛰어납니다.

이번 작업은 시각적으로만 보면 지루한 감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이번 작품에 꼭 준호님의 도움이 필요했습니다. 고맙게도 준호님께 사운드를 부탁드렸을 때 흔쾌히 받아 주셨죠.

두 번째 꿈의 천이 펄럭이는 장면에서 전혀 생각지 못했던 자연 소리를 담아줘서 너무 좋았고 이어서 

계단이 움직이는 장면에서는 퍼커션 느낌의 사운드를 활용하셨는데, 결과물이 정말 감동적이었습니다. 준호님께 정말 감사하고 있습니다.

8. 개인적으로 이번 작업의 어떤 점이 시그라프 측에 어필됐다고 생각하시나요? 그리고 'Desire of Rails'를 공개했을 때 가장 강조하고 싶은 부분이 무엇이었나요?


우선 강조하고 싶었던 것은 아이디어와 컨셉의 참신함입니다. 어떤 점이 시그라프 측에 어필됐는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웃음).

시그라프에 상영되는 작품들을 보면 ‘내 것이 저기 껴도 되나?’ 할 정도로 대충 만들어진 느낌이 들기도 해서요. 약간 실험적인 느낌이 어필됐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합니다. 

Peer-Reviewed Work로 선정해주신 심사위원분들께 감사하고 있습니다.

 

9. 이번 작업은 Computer Animation Festival - Animation Theater에서 상영된다고 들었습니다. 이번 수상과 상영에 대한 소감이 한마디만 부탁드립니다.


창의적인 환경을 지원해주시는 자이언트스텝 대표님 그리고 이사진님들께 감사드립니다.

 

 

 

 

 

TOP